바보들아 수소차 시대는 오지 않는다고 포기해 제발 전기차의 발전 형태

아직도 수소차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끝없이 수소차가 미래가

될 거라고 이곳저곳에 흘리고 있습니다. 미안한데

걱정마세요 수소차 시대는절대로 오지 않습니다.

이제 자동차는 어떻게 변화해 갈까요? 왜 수소차

시대가 올 수 없을까요? 머리 나쁜 연구원들, 자동차 관계자들

등을 대신해서 제가 잘 알려드리겠습니다.

니가 뭐냐고요? 뭐 더러우면 꺼져

평일 오전시간 공영방송에서 풉

머리 뛰어난 연구원들 자동차회사에 고위 임원진

조차도 자동차의 미래에 대해 제대로 추측하지

못한다는게 안타깝군요 그게 의도한것인지

의도하지 않은것인지는 모르지만 말이죠.

자동차는 2가지로 이해 해야합니다.

현재 다수가 생각하는 '자동차'

하지만 서서히 부르는 말이 있습니다.

모빌리티 오토 머신입니다

MAM

10년 전에 도요타가 내놨던 MAM입니다.

1인승으로 타고 자유롭게 이동가능한 기계입니다.

즉, 수소차가 미래에 전기차를 대체할거라는건 

자동차의 관점에서 이동수단을 보고 있는 

이들이 한계입니다. 운전자가 직접 운전을 하고 

사이드 미러를 확인하고 안전에 조심하면서 

연료를 채우고 자동차를 관리하는 

순수하게 자동차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미래를 예상할려고 노력하면?

결국 수소차가 미래인것처럼 보여집니다.

전기차의 다음이 수소차일거라고 착각을 하게 되죠.

하지만 세상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전기차로 연료의 변화 속도보다 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포인트들을 이해해야 합니다.

1. 자동차 공유

2. 시트 공유

3. 무인 주행

현재 자동차 시장은 굉장히 빠른 속도로 변해가고

있는데 워낙 다양한 부분들이 한번에 변화하고 있기에

이게 궁극적으로 어떻게 마무리가 될것인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에서 오는 착각인거죠.

일단 자동차 공유는 이미 카 쉐어링으로 

한국뿐 아니라 선진국들에서는 매우 빠르게 일상화 

되어 가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이제는 

차가 없는 사람들도 단기적인 일을 위해서 

카쉐어링을 어렵지 않게 이용합니다.

카쉐어링은 렌트카와는 다릅니다. 비교도 안될 정도로

간소한 절차이기에 카 쉐어링은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자동차 회사들도 이제는 

카쉐어링 업체에 차량을 공급하기 위해서 

경쟁 할 정도로 대세가 되었습니다.

즉, 자동차를 보유하지 않아도 자동차가 없어서 

생기는 불편은 거의 해소가 가능합니다.

다음으로 우버나 리프트, 혹은 한국에서는 카풀등을 통해

차량을 공유하는 시스템입니다

과거와는 다르게 차량을 어렵지 않게 

공유가 가능해지면서 당연히 자동차에 대한 소비는 

감소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자동차 기업들이 

자동차 공유 업체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하는

단계 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인 주행입니다.

이미 2016년 말부터 2017년에 나오는 차량 중에서 

기자들이 관심 가지고 다루는 부분이 바로 

부분 자율주행입니다. 그리고 

레인 키핑, 자동 멈춤 등 자동차의 자동화에 

대해서 많이 다루고 있습니다. 

이런 기술들은 그리 어렵지 않게 

빠른 속도로 발전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상당수 차량은 부분 자율주행이 가능한 

단계를 넘어서가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완벽까지는 아니지만 점과 점을 

이동할때 완벽하게 자동주행이 가능한 단계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적어도 당분간은 전기차가 대세라는것 

이건 이견이 없죠. 

그러면 이걸 다 버무려 볼까요?

자동주행, 카쉐어링, 시트 쉐어링, 전기차

이게 본격적으로 합쳐지는 2020년이 지나면서

자동차는 어떻게 변화하게 될까요?

1. 면허가 없어진다.

이제 자동차를 운전하는게 아니라 

이동하기 위해 탑승하는 것이 됩니다. 

스마트폰등을 이용해서 포인트 투 포인트로 자동으로 

이동 가능한 시스템이 2020년 경에는 모두 갖처 집니다.

그러면 지금 버스탈때 면허 있나요?

지금 지하철 탈때 면허 있나요? 없어요.

그것과 같습니다.

자동차 면허 자체가 사라질겁니다.

2. 운전대가 사라진다.

자동주행으로 넘어가기 시작하면 

그 속도는 급격히 빨라집니다. 즉, 운전대가 없는 

차량들로 매우 빠르게 변화하게 됩니다.

소수의 LCDD패널 정도만이 남아 있게 되고 

차량은 자동으로 움직이는 시스템으로 변하게 됩니다.

설마라고요? 지금 이미 많은 자동차들이 

자동 주차가 가능하잖아요?

맞죠? 즉 이미 부분적으로 당신들은 

운전대가 없는 자동주행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그저 안전을 위해서 기어레버를 변속하는 정도인거죠.

3.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이 집중적으로 생긴다. 

차량이 자동으로 이동 가능해지고 

운전대도 없어진다면 

이제 배터리에 대한 걱정이 완전 사라지는겁니다.

내 MAM 를 스마트폰으로 부른 다음에 탑승해서 

누워서 자면서 집까지 이동합니다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도착한 다음에 

내리고 스마트폰에서 '차징' 을 눌러둡니다.

그러면 내가 현관을 지나 집에 갈때

나의 MAM는 자동으로 가장 가까운 곳의 충전 장소로

이동하게 됩니다. 아파트 주차장에 있다면 그곳으로 가고 

그곳이 없다면 외부에 충전 스테이션으로 이동합니다.

그리고 주차가 되면 바닥을 통해서 무선 충전을 합니다.

약 30~1시간 충전이 된 다음에 차량은 우리 아파트 지하주차장

으로 자동으로 온 다음에 파킹이 됩니다.

다음날 내가 출근할때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아파트 현관에 완충된 차량이 도착 해 있습니다.

즉, 자동 주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그 단계에서 

이미 배터리 충전의 한계는 사라집니다.

그걸 고민할 이유가 없어집니다. 

장거리 이동이 필요할때는? 근처 카 쉐어링 업체에

접속한 다음에 500km 이상 이동 가능한 차량을 

빌리는 되는겁니다. 평소에는 200km 정도의 

이동만 가능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삶이 되는겁니다.

카쉐어링이 같이 성장하면서 

장거리 이동이 필요한 사람들을 충분히

커버해주는겁니다.

이 때쯤이 되면 차량의 시트는 앉아서 가는게 아니라 

누워서 가는것이 됩니다. 운전석도 없어지고 

창문도 원하면 있을 수 있지만 없는 모델도 많습니다.

효율을 원해서 말이죠.

이미 몇몇 나라에서는 사이드미러가 필수가 아닌걸로 

바꿔어 가고 있습니다.

이제 2025년을 다시 생각 해보죠.

지금 생각 버리고

차량은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출발과 목적지를 표시하는 

형태로 자율주행 시스템이 되어 있고 

자동으로 충전 스테이션을 찾아가서 

충전하는게 가능해지고 

운전석은 없고 

누워서 가는 형태이고 사이드미러도 없고 

아주 작은 형태로 변하게 됩니다.

가격 역시도 충분히 내려갈테구요.

이런 좋은 시대에?

수소차를 사서 머플러에서 나오는게 수증기 뿐이라고 

좋아하면서 남들 누워서 자동으로 편하게 

이동할때 수소충전소를 찾아간다고?

가격 엄청 비싼 수소차를 산다고?

전기차는 자동 충전되는데 수소 충전 하러 직접 다닌다고?

수소도 자동충전이 될지 모른다고?

그러면 뭣하러 더더욱 수소차를 사? 이미 싼

전기차를 사지?

결론

수소차는 이제 포기하세요. 수소차의 시대는 오지 

않습니다. 수소차는 지금 연구하는 수준에서 마무리

지으면 됩니다. 고생 하셨습니다.

다른거 알아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TODAY 2,088 TOTAL 1,513,986
Statistics Graph